청년의 날에
청년을 잡아가는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다가오는 9월 18일은 지난해 8월 시행된 청년기본법에 따라 제정된 ‘청년의 날’이다. ‘청년의 날’은 청년의 권리 보장과 청년 발전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제정한 법정 기념일이다. 이에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청년들과 특별 대담을 진행하고, 오늘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는 ‘청년이 바꾼 오늘, 청년이 만든 내일’이라는 주제 아래에 올림픽 대표, 보수 정당의 ‘청년’ 정치인 등으로 구성된 소위 ‘청년 대표’들과 김부겸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청년의 날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이에 노동‧정치‧사람 청년사업팀이 참여하고 있는 ‘체제전환을 위한 청년시국회의’(이하 청년시국회의) 활동가들은 청년의 날 기념 행사가 진행되는 정부서울청사 별관 출입문 앞에서 정부의 청년 정책‧청년 담론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항의행동을 전개했고, 문재인 정부는 청년들의 문제제기에 청년시국회의 활동가 12명을 연행하는 것으로 대답했다. 어떠한 물리적 행동도 전개하지 않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20명 이하 소수의 청년 활동가들이 수백명의 경찰들에게 둘러싸여 입막음당하고 끌려갔다. 그 사이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가 ‘선정’한, ‘인정’한 ‘청년’들과 함께 덕담을 나누고 기념공연을 관람하는 뜬구름 잡는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청년시국회의와 노동‧정치‧사람은 정부와 보수 제도정치의 시혜적인 청년 정책에 일관되게 문제를 제기해왔다. 청년들이 마주하는 계급적‧정치경제적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는 일회성의 지원 정책들, 세대론의 범주로 청년 담론을 정의하고, 여성, 성소수자, 장애인, 불안정 노동자 등 임의의 ‘주류 청년집단’으로 환원될 수 없는 청년 문제를 은폐하는 청년 담론에 대한 대한민국 정치사회와 국가사회의 입장을 묻고자 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는 삶의 벼랑에 내몰린 청년들의 절박한 물음에 회피와 폭력으로 대답하고, 자기들이 뽑아 데려온 ‘청년’들과 희희낙락하는 것으로 ‘문재인 청년담론’, 대한민국 제도 정치의 청년담론이 가진 본질을 드러냈다. 노동‧정치‧사람은 청년의 날에 청년들을 폭력적으로 연행한 문재인 정부, 그리고 현장에서 이를 수수방관한 김부겸 국무총리를 규탄한다. 연행된 활동가들을 지금 당장 석방하고, 청년의 날에 청년에게 향한 국가폭력에 대하여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2021년 9월 17일
노동‧정치‧사람

2 Comments

  • 麻 姑 말해보세요:

    우선 읽었고요, 댓글은 좀 시간내서 정리한 뒤에 길게 올려보려구요.
    수고하십시오.

  • 麻 姑 말해보세요:

    오래전 이야기를 길게 하려고 합니다.
    살다보니 이제 “내 얘기만으로도 책 10권은 쓸 수 있겠다”는 연세(?)가 되었버렸습니다만, 우선에 보고들엇던 얘기부터 해야겠습니다. 그게 다 결국에는 내 얘기의 일부가 되겠지요.

    지잡대를 한 1년반 다니다가 때려치구 트럭운전수를 하는 조카녀석이 하나 있어요. “청년”이라는 단어를 마주할 때마다 저절로 그넘의 얼굴이 떠오르는건 인지상정이겠지요. 저로서는 애잔하기도하고, 미안하기도하고 그렇긴하지만 그건 내가 뒤집어쓰고 앉아있는 “콩깍지” 때문이겠습니다.
    이런 세상을, 물려주게되어서 미안하다는 마음.

    장면 하나와 짧은글 하나가 떠오릅니다.
    엄청 추운 겨울 어느 날이었습니다. 세종로와 시청 앞을 뛰던 학생들에게 물대포를 쏴대서 죄다들 버쩍 얼어버렷는데요. 한쪽에 보니, 한신대 학생들이 펼침막을 들고 행진에 오다가 물대포를 뒤집어쓰고 뻣뻣하게 얼쿼있더라구요. 학생들이 들고 오던 펼침막의 십자가는 연보랏빛의 고운 색깔이었는데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게하라!” 그리 써져 있었습니다.
    강물처럼 흘러야 할 정의가 얼음탱이가 되야부럿네.. 그러면서 쓴웃음이 나오던 장면입니다.

    작금의 사태를 보아하면
    선거라는게 인민의 머슴을 뽑는게 아니고 군림하는 자를 뽑자는 꼴 같습니다.
    그들의 궁전속 귀족들 권력다툼으로만 보이는 이전투구 속 어디에 백성이, 국민이, 시민이 있을까요. 소위 말하는 초엘리트들의 “그들만의 리그” 그런거로 보입니다.
    다음 대선에 투표소에 가야 할지 말아야 할지… 저로서는…

    저런 노욕들의 아귀다툼을 보면서 떠올린 짧은 글을 아래에 붙입니다.

    – – – – – – – – – – 아 래 – – – – – – – – – –

    『밤은 노래한다』 ㅡ 작가의 말에서 : 2008년 5월 31일 (89학번 영문과) 김연수.

    그리고 2008년이 찾아왔다.
    한 신문사의 요청으로 나는 촛불시위에 대한 기사를 쓰려고 5월 31일 시청 앞으로 나갔다.

    그날 밤에 시위대는 효자동 입구까지 밀고 들어갔고, 나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전경들 바로 앞에 연좌했다. 다시 전경들 앞에 앉고 보니 살아오면서 내가 겪었던 그 모든 공포들, 공권력을 향한 무의식적인 두려움이 고스란히 되살아났다. 젊은 사람들은 모르겠지만, 나는 이제 알 만한 나이가 됐다. 결국 우리는 저들에게 진압당할 것이다. 초조했다.
    그때 뒤쪽에서 남총련 깃발을 든 학생들이 나타났다. 그 깃발을 보는 순간, 우습게도 안심이 됐다. 우리 세대에게 남총련이란 그런 존재였으니까. 깃발을 들고 전경들 앞에까지 나온 학생들은 대오를 갖춰 자리에 앉았다. 남녀 학생들 몇몇이 앞으로 나갔다.
    구호를 외치리라. 그렇게 생각했다.
    그런데 갑자기 그 학생들이 대중가요를 부르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정말 예상하지 못한 그 모습에 나도 모르게 웃음이 터져나왔다. 저런 애들을 믿고…… 한참 웃었다.
    그 다음날 새벽 경찰이 시위대를 폭력적으로 진압했을 때, 내가 분노한 것은 그 때문이었다.

    저렇게 새.로.운. 아이들을 그.토.록. 낡은 방식으로 대접하다니.
    늙다리들.
    구닥다리들.
    .
    .
    2008년 9월 김연수

    – – – – – – – – – – 끝 – – – – – – – – – –

    + 뱀발 : 지금 2021년 10월 뭐가 달라졌습니까?

    .

Leave a Reply